한국당 “손혜원, 맹탕 기자회견…의원직 내려놓고 수사받아야”

중앙일보

입력 2019.01.20 13:48

김현아(왼쪽)과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의안과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회윤리위 징계요구안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아(왼쪽)과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의안과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회윤리위 징계요구안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0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하겠다고 밝힌 기자회견에 대해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없는 ‘맹탕 기자회견’이라며 의원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순례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고해성사는 아니어도 잘못을 솔직하게 시인하고 진솔한 사과를 할 것이라 기대했으나 고작 ‘탈당’을 한다고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픈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 하는 손 의원 간 모종의 거래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몰아세웠다.

김 원내대변인은 “도마뱀의 꼬리를 자르면 당장은 도망칠 수 있지만, 도마뱀의 꼬리는 다시 자라게 돼 있다”면서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기자회견에 참석한 것을 보니 ‘뒷배’를 단단히 봐주기로 한 모양이지만, 오늘 손 의원의 기자회견은 국민에 대한 기만이자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공공의 이익’을 추구했다고 했지만, 한 손에는 ‘적폐청산’을 외치고 다른 한 손에는 ‘적산가옥’이라는 사익을 챙겼다. 손 의원은 당장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조건 없이 검찰 수사를 받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