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이용호·손금주 입·복당 신청 거둬달라…구정치” 첫 반대 입장

중앙일보

입력 2019.01.04 09:30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에 입·복당 의사를 밝힌 무소속 손금주ㆍ이용호 의원에 대해 신청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고 4일 밝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에 입·복당 의사를 밝힌 무소속 손금주ㆍ이용호 의원에 대해 신청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고 4일 밝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민주당에 입ㆍ복당 의사를 밝힌 무소속 이용호ㆍ손금주 의원에게 “신청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고 4일 밝히며 민주당 현역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공식 반대 입장을 냈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무소속 두 의원님의 입당 및 복당 신청은 매우 무겁고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면 구정치”라면서 “두 의원님께는 죄송하지만 복당ㆍ입당 신청을 거둬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손학규ㆍ김종인 전 대표 등이 문재인 대세론을 흔들기 위해 시도한 개헌을 매개로한 제3지대 정치세력의 구축은 실패했다. 바른미래당과 국민의당의 통합도 실패했다”며 “근래 시도된 인위적 정개개편이나 정치적 시도는 국민에 의하여 여지없이 봉쇄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여기서 얻는 교훈은 일단 구정치 방식이나 계산은 안 된다는 것”이라며 “복당 및 입당은 정치인에겐 당연한 것 일수도 있지만, 국민들께는 불쾌하고도 익숙한 구정치다. 그런데도 별 일 아니게 처리하면 민주당도 구태가 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두 의원은) 국회의원 한 번 더 하겠다는 생각이 아닌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어려워도 쓰러져도 두려움 없이 다시 걷다보면 그 때 진솔하게 만날 수 있는 거 아니겠냐”며 “두 의원님이 (신청을) 철회하지 않더라도 당 지도부가 현명하게 판단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손 의원과 이 의원이 입ㆍ복당 의사를 밝힌 이후 호남지역을 비롯한 일부 당원들 사이에서는 갈등이 계속되는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의원이 입당 신청서를 지난달 28일 내긴 했지만 입당이 바로 되는 건 아니라고 한다. 민주당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입당이 확정된 것 아니다. 당헌ㆍ당규 절차에 따라 심사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