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靑인사검증’ 지적에 조국 “7대 비리, 한명도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18.12.31 17:11

업데이트 2018.12.31 17:25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과 관련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사람이 7명이라고 하는데, 7대 비리(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 위배)에 해당하는 인사는 한 명도 없다”고 강조했다.

조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낙마자를 보면 조 민정수석과 모두 인연이 있다. 참여연대, 민변, 전대협 출신”이라는 전희경 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병역기피, 세금탈루, 불법적 재산증식, 위장전입, 연구 부정행위, 음주운전, 성 관련 범죄 등을 고위공직후보자 인사검증 7대 기준으로 제시하고 이에 어느 하나라도 해당하면 임용을 배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 수석은 “검증 시스템이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검증팀으로서는 최선을 다해 검증 결과를 제출했고, 그 결과를 통해 인사추천위원회가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내 측근 것은 감싸고 적은 엄벌하고 있다. 사찰, 블랙리스트의 진보가 아니냐”며 “(조 수석이) 블랙리스트 총사령탑은 역대 대통령이었다고 했다. 끝은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앞선 정권의) 불행이 이렇게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수석은 “사찰의 진보가 이뤄졌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정치적 비난 이전에 그 이전에 존재하는 사실관계를 확정하는 것이 제목이라고 생각한다. 민정수석실은 정치적 공방 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향후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