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엔 이것만은 꼭…” 文정부에 바라는 새해 소망 1위는

중앙일보

입력 2018.12.31 15:11

업데이트 2018.12.31 15:56

31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문재인 정부에 바란다'라는 내용의 연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10명 중 4명 가량은 문재인 정부의 새해 소망으로 민생경제 회복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리얼미터]

31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문재인 정부에 바란다'라는 내용의 연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10명 중 4명 가량은 문재인 정부의 새해 소망으로 민생경제 회복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리얼미터]

문재인 정부에 바라는 새해 소망으로 응답자의 절반가량은 서민경제와 실업해소, 부동산 안정 등 민생경제 회복을 꼽은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문재인 정부에 바란다, 2019 국민의 소망’ 여론조사 결과 ‘서민경제 안정’(25.9%)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실업해소’(11.0%), ‘정치개혁’(8.3%), ‘남북화해’(7.2%), ‘사법개혁’(6.8%), ‘부동산 안정’(6.3%), ‘복지확대’(4.9%), ‘갑질해소’(4.7%), ‘기업보호’(4.5%), ‘사회안전망 정비’(4.5%), ‘이념갈등 해소’(4.2%), ‘남녀갈등 해소’(2.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카테고리로 보면 ‘민생‧경제회복’에 관해서는 합계 43.2%(서민경제 안정‧실업 해소‧사회안전망 정비), ‘개혁추진’에 관해서는 합계 17.9%(정치개혁‧사법개혁‧교육개혁)로 나타났다.

또 ‘사회통합과 재분배 추진’에 대해서는 9.4%(복지확대‧사회안전망 정비), ‘공동체 갈등 해결’은 8.6%(이념갈등 해소, 남녀갈등 해소), ‘남북화해’ 7.2%, ‘사회 정의 확립’ 7.0% 등으로 분석됐다.

세부적으로 갑질해소가 1위인 정의당 지지층을 제외한 거의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서민경제 안정을 첫 번째로 꼽았다.

특히 자영업과 무직, 50대, 호남과 부산‧울산‧경남, 보수층,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30% 안팎이 서민경제 안정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층과 중도층은 실업 해소를 2위로 꼽은 반면, 진보층은 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을 서민경제 안정 다음으로 많이 선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일 전국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na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