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자! 한국 경제] 심리 상담 카페 운영 등 여성 우울증 치료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18.12.31 00:04

지면보기

04면

롯데백화점 노원점에서 열린 리조이스 플라워 힐링테라피 프로그램 현장.

롯데백화점 노원점에서 열린 리조이스 플라워 힐링테라피 프로그램 현장.

 롯데백화점은 2017년부터 여성 우울증 치료와 인식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리조이스’(Rejoice)라는 자체 사회공헌 브랜드도 론칭했다. 여성 우울증 연구 프로그램 진행, 점포 현장 상담 운영, 우울증 예방 캠페인 등을 검토했다.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사회공헌 컨설팅기업 마크스폰에 관련 컨설팅을 받았다. 고객의 70%가 여성이고 임직원 70%도 여성이라는 데 착안해 여성 관련 사회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특히 적절한 치료에 나서지 않아 폐해가 큰 우울증에 주목했다.

 직원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야 고객 서비스도 좋아진다는 판단 아래 여성 임직원 심리 상담 카페인 리조이스를 열었다. 여성 우울증 예방 캠페인의 하나로 상담을 원하는 직원들은 무상으로 외부 전문기관에서 파견된 전문가에게 심층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리조이스 카페 1호점이 있는 노원점은 전담 심리상담사가 상주한다. 현재 하루 평균 상담 카페 방문객은 130여 명이다. 상담자 수는 일주일 평균 약 20명이다.

 상담은 자신의 심리 상태를 진단하기 위한 50여 개의 문항을 작성한 뒤 결과표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직원 개개인이 고민을 털어놓으며 조언도 들을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