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부품 공장서 20대 외국인 노동자, 기계에 끼여 사망

중앙일보

입력 2018.12.26 23:44

26일 충남의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기계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26일 충남의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기계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5시 13분 충남 예산군의 한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러시아 국적의 노동자 A씨(29)가 기계에 끼여 사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는 이 회사 정규직 직원으로 러시아 국적의 동포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숨진 A씨가 사고 지점에서 어떤 작업을 했고, 어떤 공정이 진행됐는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공장 관계자를 불러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도 조사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