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당에 새로운 일거리 안겨 드렸다"

중앙일보

입력 2018.12.21 20:18

업데이트 2018.12.22 08:30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하기 위해 청와대를 찾은 김종양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총재와 대화하다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하기 위해 청와대를 찾은 김종양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총재와 대화하다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당정청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만나 "민생 등 시급한 국정 현안이 많은데, 여당에 새로운 일거리를 안겨 드렸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조 수석의 이런 언급은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잇따른 의혹 제기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조 수석은 특감반 논란과 관련해 직접적인 발언은 하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민주당과 정부·청와대는 이날 오전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검경수사권 조정, 법원조직 개혁 등 문재인 정부 사법개혁 현안을 논의했다.

조 수석은 사법개혁 3대 핵심 과제 가운데 특히 "사개특위에서 검경수사권 조정이 결실을 보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개특위 위원장인 박영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모임은 그동안 사개특위에서 진행된 사법개혁 진척상황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어 "검경수사권 조정이나 법원조직 개혁에 대한 논의 상황을 주로 이야기했다"면서 "공수처 도입 문제는 자유한국당이 거세게 반대하고 있어 제대로 공유할 상황이 되질 못 했다"고 전했다.

다른 사개특위 위원은 "그동안의 사개특위에서의 논의 경과와 과정을 정리했다"며 "쟁점별 야당 의원들의 주장을 소개하고 공유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당초 이날 회동은 민주정책연구원 여의도 사무실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외부 접근이 제한된 금융연수원으로 변경됐다.

사개특위 관계자는 "청와대 특감반 의혹으로 시끄러운데 긁어 부스럼 만들 필요가 있겠냐는 지적이 있어 장소도 바꾸고 회의내용 결과도 일체 비공개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