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철도 착공식, 유엔에 제재 면제 절차 밟을 것”

중앙일보

입력 2018.12.21 15:25

남북 철도 공동조사에 나섰던 우리측 열차가 18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으로 들어서고 있다. 남북은 지난 30일부터 18일 간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약 400km)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약 800km)을 공동으로 조사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철도 공동조사에 나섰던 우리측 열차가 18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으로 들어서고 있다. 남북은 지난 30일부터 18일 간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약 400km)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약 800km)을 공동으로 조사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위한 한미 협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정부가 조만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재 면제를 신청할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1일 “행사에 필요한 물자 중에 제재에 해당하는 것이 있다”며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정식으로 제재 면제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진행한 뒤 “철도 연결 사업 관련 착공식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남북은 오는 26일 북측 지역인 개성 판문역에서 남북 인사 각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착공식을 열기로 하고 세부 행사내용을 협의 중이다.

우선 정부는 무대·음향 설비와 차량 운행비, 인건비, 예비비와 세금 등 착공식에 필요한 비용을 7억200만원 내에서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