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서울 답방 조속하길” 北김영남 “힘 합치자”…美이방카도 만나

중앙일보

입력 2018.12.02 19:54

업데이트 2018.12.02 20:00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어 강 장관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잠시 인사를 나눴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어 강 장관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잠시 인사를 나눴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계기에 김영남 북한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나 환담을 했다고 외교부가 2일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김정은 (국무)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조속히 이뤄져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동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김 상임위원장은 “남북관계가 잘되도록 양측이 계속 힘을 합쳐 나가자”고 밝혔다.

강 장관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환담은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을 계기로 한 공식 환영 오찬에서 자연스럽게 이뤄졌으며 별도의 면담을 사전에 예정한 것은 아니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만남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우리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를 전하는 등 상호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취임식 행사 직후에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잠시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