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무사고 연예인 ‘김종민’, 그가 말하는 연예인론(論)

중앙일보

입력 2018.11.22 17:11

업데이트 2018.11.22 19:05

'뇌피셜'의 MC 김종민 [사진 히스토리 채널]

'뇌피셜'의 MC 김종민 [사진 히스토리 채널]

탈도 많고 말도 많은 곳 중 빠지면 서러운 곳이 '방송가'다. 하늘 찌를듯한 인기도 말 한마디로 고꾸라질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그만큼 대중은 뜨겁고도 냉정하다.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은 그런 측면에서 재평가받아도 좋을 인물이다. 데뷔 후 19년간 꾸준히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행동은 '바보' 같지만 한 발자국도 허튼 걸음이 없다.

김종민을 22일 서울 상암동의 한 호텔에서 라운드 인터뷰했다. 그는 지난 7월 히스토리 채널의 웹예능 ‘뇌피셜’을 맡으며 첫 단독 MC로 데뷔했다. 출연자 1명과 김종민이 특정 주제를 놓고 무작정 토론하는 프로그램으로, 유튜브·네이버TV로 볼 수 있다. 같은 코요태 멤버 신지가 출연해 ‘술은 친구인가 원수인가’를 토론한 편은 조회 수 218만회가 넘었다. 단 10개 에피소드로 총 조회 수 1000만 뷰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지난 15일 시즌 2를 시작했다. 이날 하얀 와이셔츠에 남색 스웨터조끼, 체크무늬 바지에 검정구두를 신고 나온 그는 "뇌피셜 분들이 똑똑해 보이게 모든 걸 메이킹 해주셨다"며 웃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김종민 [사진 히스토리 채널]

김종민 [사진 히스토리 채널]

‘뇌피셜’로 첫 단독 MC를 맡게 됐는데
처음 저에게 제안이 왔을 때 왜 이분들이 왜 나를 선택했을까 생각했다(웃음). 저랑 전혀 맞지 않고 이상한 소리만 하다 끝나지 않을까 걱정했다. 또 첫 MC라서 너무 부담스러웠다. MC는 말을 조리 있게 해서 부드럽게 진행해야 하는데 실제 해보니 너무 딱딱한 거다. 그런데 편집된 걸 보고 ‘마술사구나’ 생각했다.
어떤 토론이 가장 기억에 남느냐
첫 회 가수 '제시'와 외계인이 있느냐를 두고 토론했던 게 기억에 남는다. '네가 봤느냐'고 막무가내로 반대했는데 너무 없어 보였다(웃음). 말을 많이 쓰다 보니 오히려 지능이 퇴화한 것 같다. 있는 단어를 다 써서 남는 게 없는 것 같다(웃음). 그래도 진행하거나 상황을 정리하는 MC 능력은 조금 는 것 같다.
19년간 ‘무사고’다. 비결이 뭔가
사실 겁이 많고 아픈 것을 무서워한다. 그래서 ‘괜히 잘못되는 거 아냐?’라는 생각을 많이 하면서 스스로 조심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말을 못하는데 왜 말실수를 하지 않느냐’고 신기해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사실 아는 단어 자체가 많이 없어서 돌려쓰다 보니 말실수 할 수가 없다(웃음).

김종민은 현재 JTBC ‘인간지능:가장 완벽한 AI’, 히스토리 ‘뇌피셜’, TV조선 '연애의 맛', KBS ‘1박2일’ 등 방송에서 활약하며 ‘예능 치트키’로 불리고 있다. 백업 전문 안무팀 프렌즈에 입단해 1996년부터 엄정화, 구피 등의 백댄서로 활동했던 김종민은, 2000년 혼성그룹 ‘코요테’ 멤버로 공식 데뷔했다. 이후 큰 부침 없이 가수와 예능인으로서의 활동을 병행해왔다. 골든디스크 본상 5년 연속 수상, SBS 가요대전 본상 3년 연속 수상 등과 함께 2011년·2016년 KBS 연예대상 수상 등 그의 특이한 수상 이력은 김종민이 걸어온 길을 보여준다. 가수 출신으로 지상파 연예 대상을 두 번 받은 인물은 '아빠 어디가'(2011)와 '나는 가수다'(2013)를 통해 두 차례 MBC 연예대상을 공동수상한 윤민수와 김종민 둘 뿐이다.

[포토] 김종민 '마르따 가족 기다리며 울먹 [사진 일간스포츠]

[포토] 김종민 '마르따 가족 기다리며 울먹 [사진 일간스포츠]

왜 대중이 오랫동안 좋아해 주는 것 같나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그렇게 좋지는 않지만(웃음), 또 그렇게 싫지도 않은 무난함을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연예인은 대중과 밀당(밀고 당기기)을 하는 관계라고 생각한다. 어쩔 수 없이 연예인에게 대중은 조심스러워야 하는 존재다. 질타를 받을 때도 있는데 그럴 때는 ‘선생님’ 같다는 생각을 하고, 또 반대로 대중이 가렵거나 답답해하는 곳이 있을 때는 제가 대신 시원하게 해드려야 하는, 그런 밀당 관계가 아닌가 생각한다.
배우고 싶은 롤모델이 있나
유재석 형이다. 사적인 부분을 보면 존경스럽다. 집에 하는 거나 이 일에 대한 마인드를 보면 그럴 수밖에 없다. 때로는 정말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인데 저도 그렇게 하고 싶다. 그 외에 마인드나 호탕함은 호동 형을, 재밌는 건 수근 형이나 준호 형. 주변에 배우고 싶은 분들이 너무 많다.
원래는 가수인데 모르는 이도 있다. 거부감은 없나
그런 거 전혀 없다. 너무 좋다(웃음). 갑자기 노래하면 ‘저 친구 노래 좀 하는데?’라며 조금만 잘해도 너무 좋아해 주셔서 오히려 더욱 좋다. '바보 취급이 나쁘지 않으냐'는 말씀도 하시는데 저는 사람들이 웃고 즐거워 해주는 게 좋다. 기분 나쁠 수가 없다. 만약 그게 기분 나쁘다면 방송 자체를 안 해야 한다.

어벙해 보이지만 김종민은 나름 19년 경력의 베테랑 연예인이다. 지난 18일 그가 JTBC '인간지능'에서 걸그룹 아이즈원에게 해준 조언은 전성기와 슬럼프, 그리고 슬럼프 극복을 경험하지 못한 이는 할 수 없는 연륜이 묻어났다. 그는 "맨 처음 예능했을 때 힘들었냐"는 아이즈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힘든 정도가 아니었다. '가수인데 왜 이런 것까지 해야 되지?'란 생각까지 했었다. (근데 예능도 척척 잘했지 않나) 잘한 것만 본 거다. 하지만 사람들은 여러분들 못하는 걸 잘 모른다. 열심히 하려고 하면 시청자분들은 나에게 웃음과 즐거움을 줬기 때문에 (우리를) 사랑해줄 수밖에 없다. 못한다고 사람들이 다 기억할 거라고 생각하지 마라. 못해도 된다." 

JTBC '인간지능'에 출연한 김종민. '예능 처음 할때 힘들었느냐'는 아이즈원의 질문에 "못해도 된다"며 답하고 있는 김종민. [사진 JTBC]

JTBC '인간지능'에 출연한 김종민. '예능 처음 할때 힘들었느냐'는 아이즈원의 질문에 "못해도 된다"며 답하고 있는 김종민. [사진 JTBC]

아이즈원에게 그런 조언을 해준 이유는
신인이다 보니 굉장히 고민을 많이 하더라. 애교도 해야 되고 신인이니 잘해야 된다, 이겨내야 한다 생각하더라. 저도 그런 부분 때문에 혼난 적도 많고 슬럼프도 겪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니 대중은 지금 잘해주시는 걸 더 기억해주시고, 지금 현재를 봐주시더라. 그래서 그 친구들에게 최선을 다하되못하는 거로 스트레스받지 말라고 조언했던 것 같다.
앞으로 어떤 활동 계획을 말해달라
우선 저에게 코요태는 굉장히 특별한 존재다. 혼성그룹 중 유일하게 남은 골동품 같은 그룹이지 않나(웃음). 내년 데뷔 20주년이라 예전 노래를 리메이크해 스페셜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 말이나 내년 초 공개할 예정이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도전해보고 싶다. 창피할 수도 있다. 그런데 창피한 걸 겪어야 잘 되는 것들이 분명히 있더라. 가수지만 노래 좀 못해도 ‘다른 사람이 잘하는 거지 내가 못하는 게 아니다’라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활동하고 싶다. 그래서 못 한다고 주눅 들어 있는 분들한테 ‘이런 사람도 있다’는, 희망이 되는 다른 길을 보여드리고 싶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