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위안부 지원' 화해치유재단 해산 한다...21일 공식 발표

중앙일보

입력 2018.11.20 21:03

화해·치유재단 해산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39;제1356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39;에서 참가자들이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을 촉구하고 있다. 2018.10.10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화해·치유재단 해산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39;제1356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39;에서 참가자들이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을 촉구하고 있다. 2018.10.10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의 해산 결정을 내리고 21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20일 “정부가 화해ㆍ치유 재단 해산 결정을 내렸고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가 21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화해ㆍ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어떻게 처리할지는 향후 일본과 협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어서 이번 발표에 포함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해ㆍ치유재단은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 당시 체결된 한ㆍ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명목으로 이듬해 7월 설립됐다. 하지만 실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고, 일본 측의 진정한 사과가 뒤따르지 않아 논란이 이어져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미국 뉴욕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들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하고 고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지혜롭게 매듭을 지을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재단 해산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커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전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커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전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정부는 화해ㆍ치유 재단 해산하기까지 1년 가량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 처리와 관련해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