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서 시내버스 돌진해 11중 추돌사고…기사 "나도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7일 오전 8시 15분께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떡전사거리 회기역 방향으로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앞서가던 승용차와 화물차 등 11대를 잇달아 추돌하고 맞은편 버스정류장을 들이받았다. [연합뉴스=독자제공]

17일 오전 8시 15분께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떡전사거리 회기역 방향으로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앞서가던 승용차와 화물차 등 11대를 잇달아 추돌하고 맞은편 버스정류장을 들이받았다. [연합뉴스=독자제공]

17일 오전 8시 14분쯤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떡전사거리에서 회기역 방향으로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앞서가던 승용차와 화물차 등 10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버스는 추돌 후에도 50∼100m 돌진했다.

이 버스는 중앙차선을 넘어 건너편 버스정류장을 들이받고 마주 오는 다른 시내버스와 충돌한 후에야 멈춰섰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노모(58) 씨와 승용차 운전자와 동승자·택시 승객 등 10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 당시 노 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고 "나도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노 씨가 노선을 두고 오토바이 운전자와 신경전을 벌이다 욱해서 액셀러레이터를 밟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노씨를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