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재판 진행될수록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18.11.16 23:02

김경수 경남지사가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지사가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재판을 마친 후 “재판이 진행되고 증인 신문이 진행될수록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 성창호) 심리로 열린 자신의 속행 공판을 마치고 법정에서 나오며 “약속대로 재판은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법정에서 ‘킹크랩 시연이 있었고, 김 지사가 고개를 끄덕였다’는 증언이 나온 데 대해 김 지사는 “증인들 간에도 진술이 엇갈리고 있는 것 아닌가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자기들끼리도 엇갈리는 진술을 하고 있다. (허위 여부는) 보시는 분들께서 판단하지 않겠냐”며 “저는 전부터 제 입장을 명확하게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개발한 ‘둘리’ 우모씨는 2016년 11월 9일 김 지사가 경기 파주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드루킹의 지시로 김 지사 앞에서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김동원(드루킹)이 개발 진행에 대해 허락을 구했고, 김 지시가 (고개를) 끄덕인 걸 기억한다”고 말했다. 시연 도중 김동원씨가 “잠깐 나가 있으라”고 해서 휴대전화를 그대로 두고 나왔다고도 말했다.

반면 김 지사 측은 경찰 조사와 특검 조사 때 우씨 진술이 계속 바뀌었다며 허위 진술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추궁했다. 변호인은 우씨가 조사 초기엔 “시연을 마친 뒤 휴대전화를 들고 나갔다”고 진술했다가 이후 “휴대전화를 두고 나왔다”고 바꾼 점을 지적하며 “정확한 기억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김씨가 특검에서 마지막 조사를 받을 때 드루킹과 대질신문을 벌였고, 그 뒤부터 휴대전화를 두고 강연장 밖으로 나갔다는 드루킹의 진술과 같은 주장을 펼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우씨는 “저는 본대로 이야기한 것이고, 진술이 바뀐 건 기억이 헷갈려서 그런 것”이라며 “처음에는 휴대전화를 놓고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서 갖고 나온 게 맞다”고 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