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방살이' 눈치보며 떠돌던 해군, 첫 훈련함 생겼다

중앙일보

입력 2018.11.16 10:53

업데이트 2018.11.16 17:58

16일(금)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진수한 대한민국 해군의 첫 훈련함 '한산도함(ATH-81)'의 사진. [사진 해군[

16일(금)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진수한 대한민국 해군의 첫 훈련함 '한산도함(ATH-81)'의 사진. [사진 해군[

해군이 첫 훈련함인 한산도함(ATH-81)을 보유한다.

방위사업청은 16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한산도함 진수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한산도함은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21년 초 실전 배치된다.

한산도함은 교육ㆍ훈련을 목적으로 만든 함정이다. 지금까지 해군은 훈련함을 갖고 있지 않았다. 지원함보다 전투함이 더 시급하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러나 전 세계 해군을 살펴보면 대부분 훈련함을 갖고 있다. 일례로 지난달 제주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에서 인도네시아 해군은 2000t급의 훈련 범선인 비마 수치함을 갖고 참가했다.

인도네시아 훈련 범선 비마 수치. [사진 Oliver Design]

인도네시아 훈련 범선 비마 수치. [사진 Oliver Design]

전용 훈련함이 없기 때문에 해사 생도들은 구축함을 빌려 순항훈련을 떠났다. 순항훈련은 임관(졸업)을 앞둔 해사 생도들이 전문 지식과 실무 능력을 쌓는 군사훈련이다. 때때로 세계일주 코스를 잡기도 한다. 보통 3~5개월 걸린다.

문제는 순항훈련 때문에 금쪽같은 구축함 1척이 한반도 근해에서 자리를 비울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순항훈련에 동원되는 이순신급 구축함(KD-2ㆍ4500t급)은 6척밖에 없다. 순항훈련에 나가고, 아덴만 청해부대에 파견되면 가용 함선이 많지 않게 된다.

또 기존 승조원에 해사 순항훈련 부대원이 더해진 탓에 주거 환경이 나빠진다. 순항훈련인 만큼 ‘집주인’인 승조원이 ‘셋방살이’ 순항훈련 부대원의 눈치를 보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한산도함은 크기 전장 142m, 배수량 4500t, 최대속력은 시속 44㎞다. 순항속력(시속 33㎞)로 1만2000㎞ 이상 항해할 수 있다. 훈련함 답게 한산도함은 400명 이상의 거주공간과 200명 수용이 가능한 대형 강의실을 갖췄다.

한산도함은 유사시 전투함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76㎜와 40㎜ 함포를 달았고, 대유도탄 기만체계를 장착했다.

또 한산도함을 대량 전상자의 초기 처치와 후송을 담당하는 전상자 구조ㆍ치료함(CRTS)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수술실 3곳과 진료실, 병실이 들어 있다. 국내 군함 중 최대 규모라고 한다. 평소 진료실과 수술실은 강의실로, 병실은 순항훈련 부대원 침실로 사용한다.

해군은 한산도함을 해난사고 의무지원, 구호활동 지원 등 다양한 임무에 투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축사에서 “이순신 제독이 한산도에 설치한 삼도수군통제영은 임진왜란을 승리로 이끄는 조선 수군의 요람이 됐다”며 “한산도함 또한 최정예 해군 인재육성을 통해 조국의 국익을 지키고 일구는 선봉이 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