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집안일 임금계산기 나왔다···두드려보세요 놀랄겁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맞벌이를 하는 결혼 7년차 회사원 김지은(35)씨는 남편 이상헌(38)씨보다 연봉이 1000만원 가량 적다. 김씨는 남편보다 퇴근이 빨라 요리와 설거지는 물론 육아도 전담하다시피 한다. 그러다 보니 집안일을 놓고 부부 싸움을 하는 경우가 많다. "밖에서 힘들게 일하는 건 똑같은데, 왜 여자만 집안일을 도맡아 해야 하는가"가 김씨의 주장. 남편 이씨도 쉽게 물러서지 않는다. 이씨가 “내가 당신보다 돈을 더 많이 벌어오지 않느냐”며 집안일을 적극적으로 돕지 않는 핑계를 댈 때면 집안 분위기는 일촉즉발의 화약고가 된다. 연봉이 더 높기 때문에 아내보다 집안일을 상대적으로 적게 해도 무방하다는 남편 이씨의 주장은 과연 정당한 것일까.

'집안일 임금' 계산하러 가기.

'집안일 임금' 계산하러 가기.

'집안일 임금계산기'(https://www.joongang.co.kr/digitalspecial/328)를 이용해 김씨 부부의 가사노동을 금액으로 환산해봤다. 부부가 각각 여러 종류의 집안일에 투입하는 시간을 입력해 계산한 결과, 회사에서 받는 연봉과 '집안일 연봉'을 합친 '실질 연봉'은 아내 김씨가 남편 이씨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집안일 분담을 둘러싼 부부 싸움에서 남편 이씨가 회사 연봉을 들먹이며 목청을 높일 이유가 전혀 없는 것이다.

통계청은 집안일을 크게 음식준비, 세탁, 청소, 동식물 돌보기, 상품 구입, 미성년 돌보기, 성인 돌보기 등으로 나눠 임금을 책정했다. 각각의 집안일과 유사한 업종을 뽑아내 대체 임금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음식준비는 조리 서비스업 종사자, 미성년 돌보기는 교육 및 의료보조서비스 관련 종사자 임금을 기반으로 대체임금을 산정했다.

집안일 중 미성년 돌보기의 시간당 임금이 가장 높았다. 2014년을 기준으로 남성은 2만3498원, 여성은 1만3565원으로 책정돼 ‘일하는 것보다 애보는 게 더 힘들다’는 말이 틀리지 않음을 증명했다.

그 외에 농·축산 종사자 등의 임금을 기반으로 한 동식물 돌보기는 남성 1만2130원, 여성 9596원으로, 세탁 및 의류손질은 남성 1만1743원, 여성 9412원으로 책정됐다. 청소의 시간당 임금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남성 1만237원, 여성 8226원이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집안일 전문성이 높지 않은데 남성의 대체임금을 높게 잡은 건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통계청 관계자는 “가사노동 대체임금 산정에 실제 노동시장에서의 남녀 임금격차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의 '집안일 임금계산기'는 이용자들의 임금계산에 남녀 대체임금의 평균값을 사용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4년 현재, 대가를 받지 않는 전체 가사노동의 가치는 360조7000억원에 달한다. 2014년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1486조790억원의 24.3% 수준이다. 가사노동의 가치가 상당하다는 게 통계적으로 드러난 것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272조5000억원으로, 남성(88조3000억원)의 세배였다. 1인 기준으로 계산하면 여성은 1076만9000원, 남성은 346만8000원이다. 여성의 가사노동 부담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다. 전업주부 비율이 높기 때문에 남녀 격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맞벌이 부부만을 비교해도 아내가 남편에 비해 더 많이 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 생활시간조사에서 나타난 맞벌이 여성의 하루 평균 가사노동 시간은 3시간 13분으로, 연봉으로 환산하면 약 1239만8000원이다. 반면 맞벌이 남성의 하루 평균 가사노동 시간은 41분에 불과해 한 해 평균 약 263만400원어치의 집안일을 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어디까지나 평균값이기 때문에 각각의 가정환경에 따라 가사노동의 가치는 상이하게 나타날 수 밖에 없다. 중앙일보의 '집안일 임금계산기'를 이용하면 자신의 가사노동이 어느 정도의 가치가 있는지 간단하고 정확하게 산출해낼 수 있다. 이렇게 집안일을 금전적 가치로 환산하는 것은 각 가정에서 이상적인 형태의 가사노동 분담을 이끌어내는데 유용하고 의미있는 작업이 될 것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