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해 경비원 쫓아다니며 폭행한 20대 주민…"기억 안 난다"

중앙일보

입력 2018.11.08 01:55

최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아파트에서 발생한 경비원 폭행사건과 비슷한 사건이 지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도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월 26일 서울시 관악구의 한 아파트 주민에게 폭행 피해를 당한 70대 경비원의 모습. [사진 SBS]

지난 9월 26일 서울시 관악구의 한 아파트 주민에게 폭행 피해를 당한 70대 경비원의 모습. [사진 SBS]

7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9월 26일 이 지역의 아파트 한 곳에서 만취한 주민 A씨(29)가 70대 경비원 B씨를 무차별 폭행했다.

사건 당시 B씨는 폭행을 피해 경비실 밖으로 달아났지만 A씨는 수십미터를 따라가 B씨를 구타했다. 이 일로 B씨는 치료받던 치아가 부러졌다. 사건 당시 머리를 많이 맞아 그 충격으로 치매가 올 수 있다는 정신과 의사 소견까지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으며 경찰은 9월 30일 A씨를 기소 의견(상해 혐의)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