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소문사진관]'맨발의 청춘', '별들의 고향'으로 돌아가다

중앙일보

입력 2018.11.06 15:45

업데이트 2018.11.06 16:10

맨발의 청춘이 영원한 별이 됐다.
폐암으로 투병하다 지난 4일 눈을 감은 영화배우 신성일의 영결식과 발인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됐다.

배우 신성일(본명 강신성일)의 영결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영화인장으로 거행된 가운데 고인의 부인 배우 엄앵란이 추도사를 읽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배우 신성일(본명 강신성일)의 영결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영화인장으로 거행된 가운데 고인의 부인 배우 엄앵란이 추도사를 읽고 있다. 장진영 기자

유족과 관계자들이 운구를 하고있다. 장진영 기자

유족과 관계자들이 운구를 하고있다. 장진영 기자

 발인에 앞서 진행된 영결식에는 엄앵란을 비롯한 유가족과 안성기, 이덕화 등 영화인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영결식에서는 맨발의 청춘, 초우, 안개, 장군의 수염, 별들의 고향, 길소뜸 등 신성일이 출연했던 영화들로 구성된 추모 영상이 상영됐다.

배우 안성기와 이덕화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운구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배우 안성기와 이덕화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운구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추도사에서 부인 엄앵란은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 이 아침에 이렇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와주셔서 감사하다. 참 가만히 앉아서 사진을 보니까 참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네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 세상 떠나면서 나는 울면서 보내고 싶지는 않다. 누가 나보고 왜 안 우느냐고 하는데 울면 그 망자가 걸음을 못 걷는다고 하더라. 마음이 아파서 억지로 지금 안 울고 있다. 이따가 집에 가서 밤에 실컷 울려고 한다. 우리가 참 희노애락도많았지만, 엉망진창으로 살았다. 여러분들도 부인들에게 잘하셔라 그러면 기쁨이 온다”고 말했다.

지난 4일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신성일씨의 발인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됐다. 장진영 기자

지난 4일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신성일씨의 발인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됐다. 장진영 기자

지난 4일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신성일씨의 발인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됐다. 장진영 기자

지난 4일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영화배우 신성일씨의 발인식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됐다. 장진영 기자

이후 분향과 헌화가 이어졌다. 엄앵란이 먼저 담담히 자리에서 일어나 고인 앞에 국화 한 송이를 바쳤고, 조문객들이 분향, 헌화했다.

배우 안성기와 관계자들이 고인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배우 안성기와 관계자들이 고인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어 발인이 거행됐다. 유가족들이 영정과 위패를 들고 안성기 공동장례위원장 등의 운구행렬이 뒤를 따랐다. 부인 엄앵란이 고인에게 조용히 인사를 전했고 운구에 참여한 배우들이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배우 안성기가 운구차량의 문을 닫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배우 안성기가 운구차량의 문을 닫고 있다. 장진영 기자

영화인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영화인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투병하며 항암 치료와 방사선치료를 받아오던 신성일은 지난 4일 오전 2시 30분께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경북 영천에서 영원한 휴식에 들 예정이다.

사진·글 장진영 기자 artja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