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임종석 먼저 면담…남북경협 속도조절 요구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2018.10.30 00:03

업데이트 2018.10.30 10:27

지면보기

종합 06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29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났다. 청와대는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2차 북·미 정상회담 등에 대해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29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났다. 청와대는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2차 북·미 정상회담 등에 대해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9일 청와대를 찾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공개로 만났다. 청와대는 이날 “미국 측에서 임 실장과의 만남을 요청해 성사됐다”며 “면담에서 임 실장은 ‘북·미 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고, 비건 대표는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실무 채널로는 소통 곤란한 사안
대북정책 주도 임 실장에게
직접 미국 입장 전달 의도인 듯
강경화·폼페이오 통화도 주목

비건 대표의 임 실장 예방은 이례적이다.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한국의 대통령 비서실장과 단독 면담을 하는 일은 전례를 찾기 힘들기 때문이다. 임 실장이 남북 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을 맡고 있고, 남북 공동선언에 ‘완전한 비핵화’가 담겨 있다 해도 이례적이긴 마찬가지다. 비핵화는 외교안보 라인이 전담해 왔고, 청와대에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중심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당초 비건 대표는 30일 정 실장과 만날 계획이었다. 그런데 미측에서 이 자리에 임 실장도 함께 나와 줬으면 한다는 의향을 전달해 왔다. 그러나 임 실장의 일정상 30일 만남이 어려워 결국 29일 비건 대표와 임 실장이 단독 면담을 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비건 대표는 정 실장과는 예정대로 30일 만난다. 이 같은 설명으로 보면 비건 대표의 주요 방한 목적에는 결국 임 실장 면담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비건 대표는 지난 21~23일 미국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났던 만큼 불과 1주일 만에 서울에 직접 온 건 외교부가 아닌 청와대 예방 때문이었다는 추론이 가능해진다.

29일 외교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들고 있던 한반도 지도. [우상조 기자]

29일 외교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들고 있던 한반도 지도. [우상조 기자]

청와대는 29일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2차 북·미 회담 진행 사안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가 오갔다고 밝혔다. 청와대 발표에는 빠져 있지만 남북 협력 사업에 대한 논의도 오갔을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지배적인 관측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 경협에 대해 ‘속도 조절’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국무부와 외교부 채널이 잘 돌아가는데도 비건 대표가 임 실장을 만난 배경은 한국이 공개적으로 제재 완화를 국제사회에 요구하는 점 등으로 미뤄 그간의 관료 채널, 혹은 실무자 채널로는 이야기해도 뭔가 명료하게 전달되지 않는다는 문제의식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대북정책을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임 실장을 만나 직접 미국 입장을 전달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와대는 비건 대표가 임 실장을 만나 한국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는데, 북·미 간 실무협상 등이 가동되지 않는 가운데 한국이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건 대표가 서울에서 한국 정부 인사들을 접촉하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9일 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통화했다. 한국 기업의 대이란 제재 예외인정 문제 등 한·미 간 양자 현안이 주로 논의됐다고 한다.

비건 대표는 30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만난다. 통일부 역시 미 국무부와 직접적으로 업무 협의를 하는 기관은 아니다. 청와대-통일부로 이어지는 비건 대표의 동선은 그간 국무부가 강조해 온 ‘남북관계 개선이 북한 비핵화와 별개로 진전돼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보다 직접적으로 전달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 현재 한·미 간엔 정부가 속도를 내고 있는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한 미국 측 관심이 큰 상황이다. 30일 비건 대표와 조명균 장관의 면담에서 이에 대한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조 장관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10월 하순 진행할 예정이던 경의선 철도 남북 공동조사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미국 측과 저희(한국)가 부분적으로 약간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생각이 다른 부분”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철도 공동조사를 위해 한·미가 협의하고 있지만 아직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유지혜·강태화·권유진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