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지사 이메일 해킹 본격 수사…IP 추적 중

중앙일보

입력 2018.10.29 12:32

업데이트 2018.10.29 12:46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메일 계정 해킹 사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주에 고발인을 조사했으며, 이 지사 계정의 접속기록과 해킹에 이용된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이 지사 측은 10년 넘게 사용해온 국내 한 대형 포털사이트 2곳의 개인 이메일 계정을 해킹당했다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지사 측에 따르면 누군가가 이 지사의 개인 이메일 계정 한 곳에 접속해 비밀번호를 바꿨고, 다른 포털 이메일 계정은 비밀번호를 바꾸려다가 실패했다.

이메일 해킹에 사용된 IP는 '서울 한강' 정도로만 드러났다.

이 지사 측은 해킹당한 메일함에 이 지사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메일들과 제보 메일 등 '민감한 내용'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해커가 이 지사 명의로 타인에게 이메일을 보내거나 정보 등을 빼내는 등 실질적 피해를 주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해커가 이메일에 접속을 시도한 것만으로도 명백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이라는 게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현행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이 지시가 실질적인 피해를 보지 않았더라도 접속을 시도한 것만으로도 처벌받을 수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