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끌고 다니며 집단폭행”…제천서 또 학교폭력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18.10.08 14:58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선배와 동급생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협박 때문에 여고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던 충북 제천에서 또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졌다.

8일 교육계 등에 따르면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천 15살 여중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된 청원이 올라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원인은 지난 1일 오후 10시부터 2일 오전 7시까지 여중생 A양(15)이 제천시 신백동과 청전동을 끌려다니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뺨을 때리고 발로 걷어차고 주먹질을 했다”면서 가해자 4명의 신원 일부도 공개했다.

이 청원에는 폭행 장면 사진을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계정이 링크돼 있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화장실과 인도에 꿇어앉아 있는 피해 여중생과 주변에 서 있는 여학생들의 모습이 담겼다.

피해 학생과 가해 학생들이 다니는 제천 A여중 등은 이런 사실을 지난 2~3일 확인해 4일 제천교육청에 사안 보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인지한 제천경찰서 역시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제천에서는 동급생들과 선배의 욕설과 협박에 시달리던 여고생 B양이 2학기 개학을 하루 앞둔 지난달 2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 조사결과 B양이 친구를 괴롭혔다는 소문을 들은 선배와 친구들이 B양에게 SNS상으로 욕을 하고 협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양에게 언어폭력 등을 행사한 같은 학교 여고생 6명을 명예훼손·폭행·협박 혐의로 입건해 송치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