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시장 “서울 지하철에 광고 없앤다”… 연 440억 수익 포기한 이유는

중앙일보

입력 2018.09.17 19:46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 지하철역에서 모든 상업 광고를 없애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 참석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 서울 모든 지하철역의 광고를 끊고, 예술역으로 바꾸려고 논의하고 있다”면서 “공공 공간을 미술관으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지하철역에서 광고를 없애고 대신 예술 작품을 전시하겠다는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하지만 연간 440억원(서울지하철 1~8호선)에 이르는 막대한 광고 수익을 대신할 대비책은 아직 마련돼 있지 않다. 이 때문에 실효성이 떨어지는 계획이란 지적이 나온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6개월 전부터 ‘광고 혁신’이란 큰 틀 안에서 점진적으로 상업 광고 축소를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전면 퇴출은 검토했지만 적자 등을 감안할 때 쉽지 않은 측면이 있어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교통공사는 일부 광고대행사들과 광고 계약 기간을 줄이는 등의 협의를 하기도 했다.

교통공사 “전면 퇴출 현실적으로 어려워”
광고 마지막 계약 종료 시점은 2022년쯤
“이용자에게 긍정적 ” VS “광고도 정보”

교통공사 관계자는 “광고로 인해 시민이 얻는 피로도가 높을 경우 상업 광고를 줄이는 방향성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광고 수익을 대체할 다른 수익 모델은 현재 찾아가고 있는 과정이다”고 밝혔다.

지하철 광고. 임선영 기자

지하철 광고. 임선영 기자

교통공사에 따르면 현재 교통공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지하철 광고의 마지막 계약이 끝나는 시점은 2022년이다. 박 시장의 계획대로 된다면 ‘지하철 광고 전면 퇴출’은 현실적으로 2022년 이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이날 계획을 밝히면서 상업 광고가 없는 우이신설선 경전철의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성형 광고 같은 상업 광고 때문에 시민들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느냐”면서 “시민들을 위해 35억원의 우이신설선 광고 수익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교통공사는 지난해 상업 광고 없는 지하철역을 2022년까지 40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먼저 시청역·성수역·경복궁역·안국역 등 10곳에서 상업 광고를 내리기로 했다.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린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지하철 이용자 입장에서 봤을 때, 이윤 추구의 수단인 광고에 원치 않게 노출되지 않는 점은 긍정적으로 본다”면서 “광고를 하고 안 하고는 지하철역을 운영하는 주체의 선택에 맡길 문제”라고 말했다.

반면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지하철역 광고도 이용자에게 정보를 줄 수 있고, 아이돌 광고와 같은 경우 관광 명소가 되는 식으로 광고의 순기능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고가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상황도 아닌데, 수익 손실에 대한 특별한 대안 없이 모든 광고를 퇴출하는 건 설득력이 떨어지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