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로 첫재판 참석한 양예원 "괜히 말했나 후회도 했지만"

중앙일보

입력 2018.09.05 13:15

업데이트 2018.09.05 13:20

5일 오전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유튜버 촬영물 유포 및 강제추행 사건' 제1회 공판을 방청한 피해자 양예원(오른쪽)씨와 이은의 변호사가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유튜버 촬영물 유포 및 강제추행 사건' 제1회 공판을 방청한 피해자 양예원(오른쪽)씨와 이은의 변호사가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유튜버 촬영물 유포 및 강제추행 사건' 제1회 공판을 방청한 피해자 양예원씨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유튜버 촬영물 유포 및 강제추행 사건' 제1회 공판을 방청한 피해자 양예원씨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씨가 숏커트로 헤어스타일을 바꾸고 첫 재판에 참석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는 5일 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45)의 1회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양예원씨는 피해자 자격으로 법정 방청석에 앉았다.

재판이 끝난 후 양씨는 취재진을 만나 "많이 답답했고 힘들고 무서웠다"며 "괜히 말했나, 괜히 문제를 제기했나 하는 후회도 했지만 힘들다고 여기서 놔버리면 오해가 풀리지 않을 것이고 저 사람들(피고인) 처벌도 안 받고 끝나는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양씨의 법률 대리인 이은희 변호사는 "오늘 피고인이 자백하고 반성했다면 다음 기일에 피해자 증인신문이 불필요했을 것"이라면서 "2차 가해가 많이 일어나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한 고소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