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엄용수 몰던 차량 아파트 경비원 2명 들이받아…“급발진” 주장

중앙일보

입력 2018.09.05 09:52

업데이트 2018.09.05 10:38

코미디언 엄용수 [사진 KBS]

코미디언 엄용수 [사진 KBS]

개그맨 엄용수(65)씨가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량 3대를 들이받고 경비원 2명을 치는 교통사고를 냈다.

엄씨는 차를 몰던 중 갑자기 급발진이 일어났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엄씨는 5일 오전 5시쯤 서울 동작구 대방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들어오던 중 주차돼 있던 K5 차량을 들이받고 150m를 더 가다가 역시 주차된 상태의 렉서스와 아우디 2대의 차량과 부딪혔다.

엄씨의 차는 순찰 중이던 경비원 홍모(69)씨와임모(69)씨를 들이받고 나서야 멈췄다. 홍씨와 임씨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엄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엄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를 몰던 중 급발진이 발생해 손을 쓸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씨 측은 이날 일간스포츠에 “정확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사고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 오전 9시 특강이 예정되어 있어 이 스케줄 소화 후 곧바로 부상자들을 만나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엄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