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있는 건 눈 뜨고 볼 수 없었다”

중앙일보

입력 2018.09.03 09:43

업데이트 2018.09.03 14:17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을 마친 뒤 김학범 감독이 이승우의 볼을 만지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을 마친 뒤 김학범 감독이 이승우의 볼을 만지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금메달 획득을 이끈 김학범 감독이 3일 국내 축구 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 감독은 인천공항 입국 직후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좋은 성적과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선수들을 성원해준 축구 팬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어려웠던 경기에 대해 “우즈베키스탄과 8강이 가장 힘들었다”며 “우승을 결정짓는 데 가장 중요한 승부였는데,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경기를 잘해줬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일본과 결승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전했던 강한 승리 메시지도 소개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에게 ‘일장기가 우리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건 눈을 뜨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줘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구상에 대해서는 “아직 그것까지는 생각해 보지 못했다”고 답한 뒤 “우리 선수들이 여기서 만족하지 말고 소속팀으로 돌아가 K리그 붐을 일으키고, 좋은 축구 경기로 팬들이 축구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한 U-23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에서 일본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