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도, 혼성단체전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패배

중앙일보

입력 2018.09.01 15:21

한국 유도대표팀 선수들이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 일본과 8강전에서 지도승이 10점으로 둔갑해 패배 판정이 내려지자 매트를 떠나지 않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유도대표팀 선수들이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 일본과 8강전에서 지도승이 10점으로 둔갑해 패배 판정이 내려지자 매트를 떠나지 않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유도대표팀이 혼성단체전 일본전에서 석연찮은 판정에 울었다.

한국은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혼성단체전 8강에서 일본에 패했다. 혼성 단체전은 이번 대회 새롭게 추가된 세부종목으로, 남녀 3개 체급씩 총 6개 체급의 선수들이 승부를 가리는 경기다.

한국은 남자 73㎏급 안창림(24)이 한판승, 남자 90㎏급 곽동한(26)이 절반승을 따냈다. 여자 70㎏급 정혜진(23)은 한판패로 물러났고, 나머지 경기는 모두 지도로 희비가 갈렸다. 6명이 경기를 치른 결과 한국과 일본은 3-3으로 맞섰다. 규정에 따라 스코어로 승부를 가리게 됐다.

알려진 규정에 따르면 한판승은 10점, 절반승은 1점, 지도승은 0점이 주어진다. 한판승과 절반승이 1개씩 있는 한국이 한판승 1개만 있는 일본을 11-10으로 물리치게 된다.

하지만 갑자기 심판진은 일본의 승리를 선언해 버렸다. 지도승에 절반승보다 많은 점수를 부여한 것이다. 당황한 금호연 감독과 대한유도회 관계자들이 선수들을 코트에 남긴 채 강하게 어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자카르타=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