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위 ‘로힝야 침묵’ 아웅산 수치, 평화상 박탈 불가 “과거 업적 중요”

중앙일보

입력 2018.08.30 05:45

업데이트 2018.08.30 09:47

아웅 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연합뉴스]

아웅 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연합뉴스]

노벨위원회는 미얀마 내 이슬람교도인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학살 만행을 사실상 방관하고 있는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박탈하지 않을 것이라고 현지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앞서 유엔 진상조사단은 지난 27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미얀마 군부가 인종청소 의도를 갖고 로힝야족을 대상으로 대량학살과 집단성폭행 등 반인륜적 행위를 저질렀다고 결론 내리고, 고위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미얀마 민주화 운동의 상징으로 추앙받으며 지난 1991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수치 국가자문역이 로힝야족 사태를 외면하고 군부를 감싸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같은 비판은 수치 국가자문역의 노벨평화상 박탈 논쟁으로까지 이어졌고, 최근 유엔 보고서 조사 결과까지 발표되면서 비난 여론은 더욱 거세졌다.

이에 노벨위원회 측은 “노벨상은 물리학상이든지, 문학상이든지, 평화상이든지 과거에 상을 받을 만한 노력과 업적을 이룬 사람에게 주어진다”며 “아웅산 수치는 상을 받은 지난 1991년까지 민주주의와 자유를 위해 싸워 노벨평화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위원회 측은 노벨상 규정에 따르면 수상 철회가 허용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