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에세이

백수가 완벽하게 설거지 끝내는 법

중앙일보

입력 2018.08.14 07:02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43)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십수 년 전 백수, 삼식이가 된 그 날부터
마눌한테 온갖 모욕과 설움을 뒤집어쓰면서 배운 노하우가 있었다.
‘완벽하게 설거지 끝내는 법’이다.

수세미에 세제를 묻혀 닦은 그릇을
흐르는 맑은 물로 깨끗이 헹군 다음에
손으로 만졌을 때 ‘뽀드득’ 소리가 청아하게 울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릇에 세제 찌꺼기가 조금이라도 묻어있으면
뽀드득 소리는 절대로 나지 않는다는 사실은
나도 마눌한테 수십 차례 자존심 상하는 핀잔을 듣고서야
비로소 얻은 귀한 노하우였다.

모든 일이 다 그렇지만
설거지도 ‘주인의식’이 머릿속에 팽배하게 자리 잡고 있어야만 했다.
설거지 따위를 우습게 알고 도와준다는 생각으로 대충 끝내면
그릇을 만졌을 때 미끈둥거리게 되어있다.

자~! 백수, 삼식이 후배들아!
생각을 바꿔 ‘설거지는 내가 할 일’이라고 머릿속에 콕콕 박아두자.
세상사 편히 사는 방법이다.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