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국적 난민이던 태국 '동굴 소년들'과 코치, 태국 국민 됐다

중앙일보

입력 2018.08.09 01:07

태국 치앙라이의 동굴에 갇혔다 기적적으로 생환한 13명의 축구팀 소년들과 코치 중 무국적 난민이었던 4명이 8일(현지시간) 태국 시민권을 받았다.

태국 국민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을 받는 엑까뽄 코치(왼쪽).[AP=연합뉴스]

태국 국민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을 받는 엑까뽄 코치(왼쪽).[AP=연합뉴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치앙라이주 매사이 행정 당국은 이날 30명의 국적 신청자에게 태국 국민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을 발급했다. 이 중에는 탐 루앙 동굴에 갇혔다가 지난 달 구출된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팀의 에까뽄 찬따웡(25) 코치와 아둔 삼온(14), 몽꼰 분삐엄(13), 뽄차이 깜루엉(16)이 포함됐다.

매사이 지구 행정책임자인 솜싹 칸나캄은 “이들이 시민권을 받은 건 동굴 고립 사건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엑까뽄 코치는 태국 내 병원에서 태어난 기록이 확인돼 시민권을 받을 수 있었고, 10대인 3명의 소년은 이민자 보호법의 적용을 받았다고 담당자는 설명했다.

소년들과 코치는 지난 6월 23일 탐루앙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동굴에 물이 차오르며 고립됐다. 수색대에 의해 열흘 만에 생존이 확인된 이들은 지난달 8∼10일 다국적 구조대에 의해 순차적으로 전원 구조됐다.

이들이 동굴에 갇혀 있는 사이, 생존자 가운데 코치와 소년 3명이 미얀마에서 온 무국적 난민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태국의 난민 문제에 관심을 환기하는 계기가 됐고, 용기와 희망을 보여준 이들에게 시민권을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BBC에 따르면 태국에는 약 48만 명의 무국적자가 있다. 대부분은 유목 생활을 하는 고산족이거나 수세기 동안 태국·미얀마·라오스·중국의 국경 주변에 거주했던 소수 민족 출신이다.

단기 승려 생활을 하는 소년들. [AP=연합뉴스]

단기 승려 생활을 하는 소년들. [AP=연합뉴스]

동굴에서 구조된 소년들은 자신들을 구하려다 숨진 전직 네이비실 대원을 추모하는 의미로 절에서 단기 승려 생활을 한 후 최근 학교로 돌아갔다. 승려 출신인 엑까뽄 코치는 3개월 여 동안 승려 생활을 이어가게 된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