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남지민-여성민 배터리 활약, 부산정보고 9회 역전승

중앙일보

입력 2018.07.30 15:06

부산정보고 포수 여성민(왼쪽)과 투수 남지민(오른쪽)

부산정보고 포수 여성민(왼쪽)과 투수 남지민(오른쪽)

부산정보고가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대통령배 2회전에 진출했다.

도개고에 3-4로 뒤지던 9회초 2득점
전진우는 4이닝 무안타 8K 비자책 1실점

부산정보고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에서 구미 도개고에 5-4로 이겼다. 대통령배 데뷔전에서 승리한 부산정보고는 3일 비봉고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부산정보고는 2회 초 김민성·김지민의 연속 안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도개고는 3회 말 공격에서 안타 3개를 집중시켜 3점을 뽑았다. 부산정보고는 4회 초 왕준석이 안타를 치고나간 뒤 도루에 성공했고, 정연원의 적시타로 추격했다. 이어 여성민이 3루수 방면 내야안타를 때려 정연원까지 불러들였다. 팽팽한 3-3 균형은 7회 말 깨졌다. 도개고는 도승회가 볼넷, 민석진이 낫아웃으로 출루한 뒤 부산정보고 투수 전진우의 와일드피치 때 득점에 성공했다.

9회 초 공격을 앞둔 부산정보고 선수들은 벤치 앞에 모여 꼭 역전하자는 각오를 다졌다. 선수들의 투지는 결과로 이어졌다. 1사 뒤 4번타자 최재필이 안타를 치고나갔고, 김민성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3루타를 날려 4-4 동점을 만들었다. 남지민이 투수 앞 내야안타를 치면서 김민성이 홈을 밟아 결승점을 올렸다. 에이스 전진우는 9회 말을 깔끔하게 막아내 승리를 지켰다. 6회부터 등판한 전진우는 최고 시속 146㎞ 강속구를 뿌리며 4이닝 무안타·2볼넷·8탈삼진·1실점(비자책)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부산은 야구도시로 불린다. 경남고, 부산고, 개성고, 부산공고 등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팀도 많다. 하지만 부산정보고는 2014년 가을 창단한 부산 고교 야구 팀의 막내다. 그래서 아직까지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신생팀을 맡아 '형님 리더십'으로 팀을 이끌고 있는 김백만 감독은 "선수들이 9회에 해낼 수 있다는 각오를 보여줬다. 투수가 5명 뿐이고 주전포수도 다쳐서 쉽지 않는 상황이지만 좋은 성적을 내 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승리의 주역은 선발투수 남지민과 포수 여성민 배터리였다. 최고시속 140㎞ 중반의 빠른 공을 던지는 우완 남지민은 5이닝 3피안타·3실점(1자책)했다. 타석에서도 결승타를 날렸다. 여성민은 주포지션이 투수와 3루수지만 포수 김태호가 부상을 당해 이번 대회를 앞두고 포수 훈련을 했다. 여성민은 "8회까지 뒤지고 있었지만 분위기상 이기는 경기라고 느꼈다. 9회에 재필이가 살아나가는 순간 이긴다고 느꼈다"고 했다. 남지민은 "팀이 하나로 뭉쳐서 이길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2학년인 남지민은 이날 경기가 전국대회 첫 선발등판이었다. 그는 "떨렸는데 스트라이크를 하나 던지니까 긴장이 풀렸다"고 웃었다. 여성민은 "생각이 많았는데 블로킹 하나 빠트려서 동점을 허용해 미안했다. 동료들이 도와줘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남지민은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프로에 가서도 꾸준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