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구석구석 레이저포인터 쏘며 대화, 장난감으로 보나 싶었죠

중앙선데이

입력 2018.07.14 01:57

업데이트 2018.07.14 02:41

지면보기

592호 04면

[SPECIAL REPORT] 나는 모델이다 
누드모델 겸 배우 최시훈(25)

누드모델 겸 배우 최시훈(25)

“너 ‘거기’ 안 서?”

남성 누드모델 3년째 최시훈
배우 꿈 좇아 서울 온 뒤 가운 벗어
어려운 자세로 장시간 버티기도
미국 누드 거리공연 참여해 보고파

3년차 누드모델 최시훈(25·사진)씨는 “누드모델이라 밝히면 가장 많이 듣는 다섯 글자”라고 말했다. “본능적인 의문이니 이해는 해요. 하지만 직업의 하나로 인정하지 않는 시선이 깔렸다는 점에서 마음이 편치는 않아요.”

부산에서 태어난 최씨는 3년 전 배우의 꿈을 꾸며 서울로 올라왔다. 생계를 위해 시작한 치킨집 서빙으로 8시간 일한 대가는 만원짜리 네 장이었다. 돈을 번 뒤에 꿈에 도전한다는 건 불가능해 보였다. 그러던 어느 날 누드모델이 떠올라 곧바로 에이전시를 수소문해 찾아갔다. “화가인 친형이 나의 알몸 성장기를 사진으로 담아왔기 때문에 카메라 울렁증도 누드모델에 대한 거부감도 없었어요.”

그런 최씨에게도 첫 모델링은 부담스러운 일이었다. 50~60대 15명 남짓한 작가들 앞이었다.

“도착해 가운을 벗는 순간까지 시간이 정말 길게 느껴졌어요. 망설임 때문에요. 막상 벗고 나니 다들 자기 작품 하기 바쁘더라고요.”

모델링은 피트니스 대회에서 입상할 정도로 근육질인 최씨에게 고된 일이다.

“어려운 자세로 20분씩 5시간 버틴 적이 있어요. 자세를 잘못 잡았는데 골반이 찢어지는 줄 알았어요. 편한 자세는 작가들에게 ‘그림 안 나온다’는 항의를 받을 수 있어요. 타협점을 찾는 것도 모델의 몫입니다.”

몸이 힘들다 보니 여러 모델이 좁은 공간에 함께 하는 군상(群像) 크로키 같은 경우엔 신경이 곤두서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홍대 사건 기사를 보자마자 ‘저 모델 뭐하는 거지’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어요. 사진을 찍어 유출한 건 분명 범죄지만 휴식 시간에 가운을 풀어헤치는 건 도를 넘은 거예요. 동료 모델로서 불쾌했습니다.”

최씨는 요즘 원래 꿈인 배우의 길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다. 지난 4월 오페라 ‘투란도트’에 단역으로 출연했고, 8월엔 뮤지컬 ‘이육사’에 출연할 예정이다. 수십 번의 오디션 도전기를 담은 유튜브 채널 ‘1000번의 오디션’도 준비 중이다. 다른 일이 늘었지만 누드모델 일을 놓치 못한다.

“내 몸이 한 작품을 구성하는 중요한 재료가 된다는 사실 자체에 묘한 매력을 느낍니다. 버려지는 습작들의 재료라는 생각에 마음이 상할 때도 있었지만 습작도 결국 예술 탄생의 과정이니까요. 제게 온 신경을 집중하는 작가들의 눈빛만 봐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무언의 무시’를 느낄 땐 최씨도 어깨가 처진다. “한번은 몇몇 작가들이 제 몸 구석구석에 레이저포인터를 쏘며 쑥덕거렸어요. ‘인간이 아니라 장난감으로 보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죠. 고개를 돌려 그들을 쳐다보니 다른 작가들의 눈도 그쪽으로 쏠렸고 그제야 슬그머니 내려놓더군요.”

최씨에겐 최근 미국에 가서 누드 거리 공연에 참여해 보고 싶다는 새로운 꿈이 생겼다. “누드는 ‘야한 것’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 예술로 보는 문화가 성숙해서 가능한 공연이죠. 부럽습니다. 그런 열린 사회의 분위기를 느껴 보고 싶어요.”

특별취재팀=이정권·임장혁 기자, 안희재 인턴 기자 deep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