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무역전쟁 당사국 중국보다 한국 경제 더 타격”

중앙일보

입력 2018.07.09 00:41

업데이트 2018.07.09 01:46

지면보기

종합 06면

중국과의 무역 의존도가 높은 아시아 국가들이 미·중 무역전쟁의 최대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작 전쟁 당사자인 중국보다 대만과 말레이시아, 한국 경제가 더 큰 고통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중, 수출 10% 줄면 성장률 0.3%P 감소
한국·대만 등 아시아국은 1.1%P 하락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보다 타격을 입을 국가로 대만·말레이시아·한국 등을 꼽았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필딩 첸 이코노미스트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부가가치 기준 무역(TiVA)’ 통계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중국의 수출이 10% 감소할 때마다 아시아 국가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1.1%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중국의 성장률은 0.3%포인트 감소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아시아 국가들이 ‘세계의 공장’인 중국을 중심으로 한 제조업 공급망에 단단히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대만·한국·일본 등에서 부품을 수입해 이를 조립 및 재가공하는 공정을 거친 뒤 미국 등으로 수출한다. 중국의 대미 수출이 줄면 수출용 제품을 만들기 위해 한국 등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하는 수요도 감소한다.

관련기사

중국이 수출용 부품 수입을 10% 줄이면 대만·말레이시아·한국의 성장률은 각각 1.9%포인트, 1.3%포인트, 0.9%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 대만·말레이시아보다 한국의 경제 규모가 크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한국이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블룸버그는 “제조업 공급망에 참여하는 나라는 중국 수출이 증가할 때 과실을 공유했듯이 수출 감소로 인한 위험도 나눠 지게 된다”고 분석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이 받는 충격이 공급망 내 국가들로 옮겨가는 것이다.

중국 내수시장의 성장도 무역전쟁에서 중국의 피해를 줄이는 요소다.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 총재는 지난달 “중국 경제의 무역의존도가 2006년 64%에서 지난해 33%로 줄었다”며 “중국 경제가 외부 충격에 대응하는 능력이 향상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