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11월 15일...이 퀴즈 풀면 수능 무엇인지 감잡는다

중앙일보

입력 2018.07.08 09:00

현재 고 3 대상의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오는 11월 15일 목요일 치러진다. 8일 현재 기준으로 129일 남았다. 올해 수능은 예년과 동일한 방식으로 치러진다. 수능을 출제·관리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8일 "전 영역·과목에 걸쳐 2009 개정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하고 수능이 끝난 후 문항별 교육과정 성취기준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BS 수능 교재·강의의 수능 출제 연계는 예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한다. 영역·과목별로 문항 수의 70% 정도를 EBS 수능 교재·강의에서 낸다. 한국사와 영어의 절대평가 방식은 올해도 유지된다. 수능 응시원서 접수 기간은 8월 23일~9월 7일.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수능의 얼개를 이해할 수 있도록 퀴즈 형식으로 수능 시험 개요를 알아봤다.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 날인 11월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수능 결과를 가채점해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 날인 11월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수능 결과를 가채점해보고 있다. [연합뉴스]

수능의 시험 영역은 모두 몇 개?
정답은 6개. 수능의 시험 영역은 모두 6개다.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직업), 제2외국어·한문이다. 이중 한국사는 수능 응시자라면 반드시 쳐야 한다. 한국사 시험을 안 보면 수능 응시 자체가 무효 처리된다.
수능 시험은 4지선다다?
정답은 X. 수능 문항 유형은 객관식 5지선다형이다. 5개 보기 중에서 정답을 고르는 형식이다. 주관식의 단답형도 있긴 하다. 수학영역 전체 문항(30개 중) 중 30%(9개)가 단답형이다. 영역별 전체 문항은 국어·영어가 45개 문항으로 가장 많다. 이어 수학(가·나형)과 제2 외국어·한문이 각각 30개, 한국사·탐구가 각각 20개 문항이다. 
배점이 제일 높은 문항이 있는 영역은?
정답은 수학. 수능의 영역별 문항 배점은 영역에 따라 최다 4점(수학)에서 최소 1점(제2외국어·한문)이다. 수학 영역은 문항별 배점이 2, 3, 4점이다. 4점 배점의 문항은 수능 영역 중에서 수학밖에 없다.
반면에 국어·영어·한국사·탐구 영역의 문항별 배점은 2점 혹은 3점이다. 수학 문항이 전체 30개로 국어·영어(각 45개 문항)에 비해 적은 데도 원점수 만점(100점)이 같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반면 제2외국어·한문은 모든 문항이 1점 혹은 2점이다. 문항별 배점은 문항의 난이도, 문제해결 소요 시간, 중요도, 사고 수준 등을 고려해 결정된다. 
영역별로 시험시간은 동일하다?
정답은 X. 영역별로 짧게는 30분, 길게는 100분이다 수학영역의 시험 시간이 100분으로 가장 길다. 이과생이 주로 보는 수학 가형, 문과생이 주로 보는 수학 나형 모두 100분이다. 수학 다음으론 국어가 80분으로 시험 시간이 제일 길다. 다음으로 영어가 70분, 탐구가 62분, 제2외국어·한문이 40분이다. 필수영역인 한국사가 30분으로 시험시간이 제일 짧다. 
몇 개 영역을 보느냐에 따라 응시료가 다르다?
정답은 O. 수능 응시 수수료는 4개 영역 이하를 치를 때 기준으로 3만7000원이다. 4개 영역에서 1개 영역씩을 추가로 치르면 5000원을 더 낸다. 5개 영역을 보면 4만2000원, 6개 영역을 보면 4만7000원이다. 원서 접수일 기준으로 수험생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보호대상자이면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