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내미 덕에 삼식이 얼굴에 웃음꽃 피다

중앙일보

입력 2018.07.03 07:02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31)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오랜만에 시집간 딸내미가 집에 왔다.
“아빠! 엄마한테 삼시세끼(三時三食) 때문에 구박 많이 받았지요?
오늘은 삼식이 해방의 날이야!”

아빠를 항상 안쓰러운 눈초리로 바라보던 딸내미는
앞치마를 차려입더니 엄마를 제치고 주방으로 들어갔다.
잡채, 탕수육, 삼겹살에 잔치국수까지
평소에 내가 먹고 싶었던 음식을 단숨에 만들어
삼시 사이사이마다 성찬을 차려 내왔다.

간만에 입맛 당기는 요리들로 다식(多食)이가 된 백수 아빠는
마눌의 눈치를 보건 말건 한마디 했다.
“그래, 딸아! 고맙다. 엄마 집에 좀 자주 오렴.
삼식이 아빠, 네 엄마 눈치 안 봐서 참 좋다.”

아니나 다를까 마눌이 옆에서 눈을 흘기며
입술을 한자나 내밀면서 삐죽인다.
그러거나 말거나 참 마음 편하게 하루를 보냈다.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