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목마 태운 멕시코···"생큐 코리아, 당신은 영웅"

중앙일보

입력 2018.06.28 11:01

업데이트 2018.06.28 16:35

멕시코 한 광장에 걸린 태극기. 한국이 독일을 2대0으로 이기자 16강 진출이 확정된 멕시코인들이 환호하고 있다.[트위터]

멕시코 한 광장에 걸린 태극기. 한국이 독일을 2대0으로 이기자 16강 진출이 확정된 멕시코인들이 환호하고 있다.[트위터]

27일(현지시간) 낮 12시쯤.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 있는 한국대사관 앞으로 초록색 두건을 두른 시민 수백 명이 환호성을 지르며 몰려왔다. 이들은 멕시코 국기와 함께 태극기를 함께 흔들며 “우리는 모두 한국인!”이라고 대사관을 향해 소리를 질렀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하게 된 것을 자축하기 위한 축구팬들의 이벤트였다.

이들은 왜 한국대사관 앞으로 몰려온 걸까. 이날 F조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멕시코는 스웨덴에 0-3으로 졌지만, 조 2위(2승 1패)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같은 조에서 경쟁한 한국이 막판 몰아치기 득점으로 독일을 2-0으로 제압한 덕이었다. 독일은 이 패배로 승점 3점(1승 2패)을 기록, 조 4위로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한국도 1승 2패(승점 3) 조 3위로 16강의 꿈을 4년 뒤로 미뤘다.

한국 덕에 16강에 오른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대사관에 몰려온 시민들은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이라며 환호했다. 이때 대사관에서 근무하고 있던 한병진 멕시코 총영사는 얼떨결에 멕시코 응원단에 둘러싸였고, 응원단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한 멕시코인은 한 총영사를 목마 태우기도 했다.

비슷한 시간, 대사관에서 북쪽으로 약 900㎞ 거리에 있는 기아차 멕시코 공장에도 이곳 시민들이 보낸 감사의 선물이 쏟아졌다. 맥주와 과자가 트럭에 가득 담겨 선물로 도착했다. 공장 주변 식당과 상점엔 ‘기아차 직원 식사 무료’, ‘한국인 특별 할인’ 등 이벤트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었다.

이 덕분에 두 나라 외교 채널간 공식 대화도 이뤄졌다. 카를로스 데 이카사 멕시코 연방정부 외교차관은 김상일 주 멕시코 대사에게 전화해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하게 돼 고맙다”고 인사했다.

이밖에 멕시코 최대 항공사인 ‘아에로멕시코’는 트위터에 “우리는 한국을 사랑한다”며 한국행 비행기 티켓을 20% 할인 행사를 안내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