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장하성과 불화 없나 묻자 “ … ” 경제 투톱 갈등 안 풀렸나

중앙일보

입력 2018.06.21 01:16

업데이트 2018.06.21 02:42

지면보기

종합 05면

20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미묘한 장면을 연출했다. 최근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 감소에 영향을 미쳤느냐를 두고 두 사람 사이에 의견이 충돌하면서 불화설이 제기된 상태다.

당정청 회의 뒤 기자 질문에 침묵
장하성은 “갈등 있으면 일 하겠나”

1시간여 이어진 회의를 마치고 오전 10시30분쯤 대표실에서 먼저 나온 김 부총리는 “장 실장과 불화는 없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면서 “여러 가지 의견을 다양하게 토의하고 있다”고만 짧게 말했다. “다양하게 토의하는데 불화는 있는 것 아니냐”고 재차 묻자 김 부총리는 슬며시 웃기만 할 뿐 입을 떼지 않았다. 고용지표 악화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회의에서 이야기했다”며 즉답을 피했다. 대신 “얘기가 길어져 빨리 출근해야 한다”며 서둘러 차에 올라탔다.

10여 분 뒤 대표실에서 나온 장 실장의 반응은 김 부총리와 사뭇 달랐다. 그는 “김 부총리와 의견 조율이 잘 되나”라는 질문에 “물론이다. 갈등하면 이렇게 일을 하겠나”고 반문했다. 그는 본인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전형적인 가짜 뉴스로 상당히 유감스럽다”며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3가지 정책(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이 성과를 낼 때까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급격 인상으로 고용지표가 악화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종합적 요인을 분석해야지 어느 하나 때문에 그렇다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최저임금 인상 효과는 앞으로 고용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살펴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을 앞에 두고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논쟁을 벌였다. 그 이후 ‘김동연 패싱’이라는 말과 함께 김 부총리의 입지가 위태롭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문 대통령은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혁신성장에 대해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경제팀에서 더욱 분발해 달라”면서도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인 효과가 90%”라고 해 어느 한 사람의 손을 일방적으로 들어주진 않았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