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홍준표, 당 무너뜨리고 X 싸고 나가버려” 당대표 출마선언

중앙일보

입력 2018.06.16 09:51

업데이트 2018.06.16 20:46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사진 YTN]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사진 YTN]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 거센 비난을 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15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저는 지금까지 자유한국당이 아닌 홍준표 전 대표와 싸우고 있었다”며 “홍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을 사당화하는 과정을 알리고 싶었고 그로 인해 싸움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 저는 자유한국당이 아닌 홍준표와 싸우고 있다”는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이 한국당을 상대로 낸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나왔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사진 YTN]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사진 YTN]

류 전 최고위원은 “홍 전 대표는 지금 보시면 아시겠지만 철저하게 당을 무너뜨리고 ‘뭐’ 싸고 나가버렸다”며 “정치는 책임이다. (저의) 충언을 개짓는 소리라고 하더니 결국 본인이 ‘무엇’을 싸고 나갔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류 전 최고위원은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 당 대표 나가겠다. 전당대회 나가서 당 대표 돼서 홍 전 대표에게 철저하게 책임을 묻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와의 갈등으로 당내에서 수세에 몰릴 당시 류 전 최고위원은 카카오프렌즈 인기 캐릭터 ‘라이언’ 인형을 들고 다녀 눈길을 끌었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사진 YTN]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 1차 변론기일에 출석했다. [사진 YTN]

‘요즘도 라이언과 함께 다니나’란 질문에 류 전 최고위원은 라이언이 새겨진 자신의 핸드폰 케이스를 들어 올리며 “라이언은 의리가 있다. 마지막 한 명 라이언 일병을 구하기 위해 미국은 끝까지 (그를) 지켰다”며 “저도 자유대한민국 보수우파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12월 22일 서울 서초갑 당협위원장직 자격을 박탈당하면서 한국당과 갈등을 빚기 시작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라이언 인형을 들고 비공개로 열린 한국당 최고위회의에 찾아갔다가 입장을 제지당했다.

그때부터 라이언 인형을 들고 다니기 시작한 그는 “너무 외로워서 라이언에 의지해 여기까지 왔다”며 “누군가의 말 한마디로 운영되는 게 한국당이라면 공산당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류 전 최고위원에 대해 돌출행동, 허위사실 유포로 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당적 박탈 결정을 내렸다. 향후 5년간 재입당도 금지 상태다. 이에 류 전 최고위원은 한국당을 상대로 징계결의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