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 전패 예측’…바른미래당 지도부 “참담한 심정”

중앙일보

입력 2018.06.13 20:55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앞줄 왼쪽부터),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중계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앞줄 왼쪽부터),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중계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바른미래당이 전패할 것으로 예측되자 당 지도부 전체가 패닉 상태에 빠졌다. 특히 당의 사활을 걸었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조차 밀리는 것으로 나오자 충격은 더했다.

13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출구조사 결과 발표 이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께 죄송스럽다”며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으로 새로운 정치의 중심을 잡기를 기대한 많은 국민께 대단히 송구스럽다”이라고 말했다.

여당이 압승할 것으로 나온 데 대해서는 “여당이 이렇게 압승한 선거는 없었다”며 “국민의 뜻을 존중하지만, 민주주의 발전에 우려스러운 측면이 없지 않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 후보가 3위로 예측된 것과 관련해서는 “평화 공세의 쓰나미를 이겨낼 힘이 없었고, 촛불혁명이라는 거대한 흐름에 맞서 이길 힘이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당내 갈등에 대해 “반성한다”고 전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역시 “참담한 심정”이라며 “권토중래를 해야 할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한 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 같은 어두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바른미래당의 가능성이 완전히 소멸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당내에서 당이 바르게 설 수 있는 방향을 찾는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공동대표는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나중에 다 지켜보고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당사를 떠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