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근무' 이방카 부부 880억원 신고…"특별히 늘지 않았다"

중앙일보

입력 2018.06.13 11: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중앙포토]

백악관에서 일하고 있는 이방카 트럼프와 재러드 쿠슈너 부부가 소득으로 지난해 8200만 달러(약 882억원)를 신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인 이방카 부부는 지난해 소득으로 이같이 미 공직자윤리국(OGE)에 신고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부터 급여를 받지 않고 각각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선임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백악관이 11일(현지 시각) 공개한 주요 관리들의 개인 재산 내역을 담은 보고서에 따르면, 이방카는 지난해 1200만 달러(약 130억원)를 벌었다. 자신의 이름을 딴 '이방카 트럼프' 패션 브랜드 지분에서 벌어들인 돈(500만 달러)이 가장 많았다. 펭귄랜덤하우스 출판사로부터는 '일하는 여성들'이라는 자서전의 선(先)인세로 28만9300달러(약 3억원)를 받아 자선재단에 기부한 것으로 신고했다. 남편 쿠슈너는 지난해 기준 약 7000만 달러(약 753억원)의 소득을 신고했으며, 대부분 부동산 가족기업 '쿠슈너컴퍼니' 지분에서 나왔다.

이를 두고 WP 등 미국 언론들은 이방카의 의류 사업과 쿠슈너의 부동산 개발 사업이 그들의 백악관 고문 직책과 '이해 충돌(conflict of interests)' 위험이 있다고 지적에 나섰다. WP는 "이방카 부부는 백악관에서 일하는 동시에 외부 기업들로부터 막대한 소득을 얻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공적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사적 이익을 취할 수 있다는 취지다. 실제로 지난달 말 미 상무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 제재를 일부 거둬들인 뒤, 이방카 소유 기업체가 중국 내에서 13개의 상표를 등록한 사실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방카 부부 측은 "백악관에서 일한 뒤 특별히 소득이 더 늘어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공직윤리 자문인 피터 미리지아난은 "이방카 부부는 공직 취임 이후 모든 윤리 규정을 지켰다"고 말했다. 이방카 부부는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하기 전인 2016년 1월~2017년 초까지의 소득으로 9900만 달러(약 1065억원)를 신고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