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에 “北 입지적 조건 훌륭” 강조한 부동산 재벌 트럼프

중앙일보

입력 2018.06.12 22:30

업데이트 2018.06.12 22:31

부동산 재벌 출신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북한의 입지적 장점을 언급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을 하기 위해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을 하기 위해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연합뉴스]

부동산으로 세계적인 부동산 개발업자 반열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북미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 모델을 향하고 싶어하는가”라는 질문에 “나는 어떤 방향을 제시했다. 결국 김 위원장과 주민들에게 달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중 북한의 발전상을 담은 동영상을 보여주며 북한의 훌륭한 입지조건을 일깨워줬다”고 밝혔다.

그는 준비해간 아이패드로 동영상을 보여주며 “북한에선 아주 훌륭한 해안선을 볼 수 있다. 훌륭한 호텔을 지을 수 있다”며 “부동산적 입장서 생각해보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높은 미래 수준을 보여주려고 했다”며 “김 위원장이 (동영상 시청을) 아주 즐겼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은) 변화를 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 반면 많은 5성급 호텔이 북한에 만들어질 수도 있다. 이건 김 위원장의 뜻이다”라고 말했다.

북한 신문이 14일 공개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모습 [연합뉴스]

북한 신문이 14일 공개한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모습 [연합뉴스]

미국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하기 위해 뉴욕을 찾았을 때도 화려한 도시 풍경을 보여주며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하는 대가로 얻을 수 있는 경제적 대가를 은근히 내비쳤다.

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 부장과의 만찬을 위해 잡은 장소는 뉴욕 맨해튼의 고층빌딩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55층짜리 코린티안 콘도미니엄이었다.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이기도 한 이곳을 만찬장소로 택한 것은 북한 대표단에 경제적 번영의 모델을 확실히 보여주겠다는 의도로 해석됐다.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어떻게 그려나갈지에 대해 많이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뉴욕 고층건물의 스카이라인이 창밖으로 훤히 내려다보이는 풍경을 지목하면서 “북한의 더 밝은 미래”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