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미정상회담 환영‧지지…“중국, 건설적 역할 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18.06.12 16:55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앙포토]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앙포토]

중국 외교부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환영과 지지를 표명하고 중국도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12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청하자 이같이 말했다.

겅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북미 정상의 싱가포르 회담을 주목했다”며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말했듯이 오늘 양국 정상이 함께 앉아서 평등한 대화를 한 것은 매우 중요하고 긍정적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북미 정상 만남은) 새로운 역사를 만든 것이며 중국은 이에 대해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이는 중국의 기대와 노력이 담긴 목표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또 “북미 정상이 장애물을 없애고 상호 신뢰를 구축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기본적인 공동 인식을 달성하고 실질적인 발걸음을 내딛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겅 대변인은 “유관국들을 이를 위해 노력하길 바라면 중국은 이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국제사회가 크게 관심을 두듯이 중국도 정세 진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