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출국 일정 따라 트럼프도 귀국일 앞당겼다”

중앙일보

입력 2018.06.12 07:24

업데이트 2018.06.12 23:12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정보다 일정을 앞당겨 귀국하기로 결정한 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의 '데드라인'을 정해놨기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11일(현지시간) 미 행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진행 상황에 따라 싱가포르에 더 머물 생각이었지만, 김 위원장이 출발 일정을 미리 정해 놔 트럼프 대통령도 그에 맞췄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로이터 통신은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당일인 12일 오후 2시(현지시간) 싱가포르를 떠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 다음 날인 11일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오전 9시 김 위원장과의 단독정상회담, 확대정상회담, 업무 오찬 등을 가진 뒤 오후 8시쯤 미국행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내일 싱가포르를 떠날 계획이었으나 김 위원장 때문에 출발 일정을 당겼다"고 보도했고, CNN방송도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출발이 김 위원장 때문에 빨라졌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