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백악관 “북·미 회담 12일 하루 개최…트럼프 저녁 8시 美로 출국”

중앙일보

입력 2018.06.11 21:19

업데이트 2018.06.11 21:39

북핵 위기에서 벗어나 한반도 평화를 구축을 위한 북미정상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양국 정상은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양국 통역사들만 대동한 체 2시간 가량 단독회담을 연 뒤 참모들과 함께 확대 회담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왼쪽)과 같은 날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북핵 위기에서 벗어나 한반도 평화를 구축을 위한 북미정상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양국 정상은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양국 통역사들만 대동한 체 2시간 가량 단독회담을 연 뒤 참모들과 함께 확대 회담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왼쪽)과 같은 날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이 12일(현지시간) 하루 일정으로 정해졌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후 미국으로 출발한다고 전했다.

“오전 9시부터 단독→확대→업무 오찬 순으로 진행”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1일 성명을 통해 북·미 간의 회담 준비가 예상보다 빨리 진행됐다며 정상회담 일정을 설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정상회담이 이날 9시 통역사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에 이어 업무오찬 순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한다. 이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업무오찬에 참석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종료되는 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 8시(한국시간 오후 9시)쯤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