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AIST, 3년 연속 아시아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학 1위

중앙일보

입력 2018.06.05 06:00

업데이트 2018.06.06 19:51

KAIST 전경.[중앙포토]

KAIST 전경.[중앙포토]

 KAIST가 3년 연속으로 아시아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학 1위에 올랐다. 로이터는 5일 ‘2018년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75곳’(Reuters Top 75: Asia’s Most Innovative Universities)을 선정, 발표하면서, KAIST, 도쿄대, 포항공대가 나란히 1, 2,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톱10’ 대학에는 서울대(4위)ㆍ성균관대(8위)를 포함, 한국 대학 4곳이 올랐다. 일본 대학도 2위 도쿄대를 비롯해, 오사카대(6위)ㆍ교토대(7위)ㆍ도호쿠대(9위) 등 4곳이 포함됐다. 혁신대학 순위로 보면 일본보다 한국이 우수한 셈이다.

로이터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와 함께 2016년부터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을 선정하고 있다. 매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첨단 과학 연구를 이끌고 신기술에 대한 개발 성과가 우수하며, 새로운 시장과 산업을 창출하고 성장시키는데 기여도가 높은 대학을 발굴해 순위를 발표한다. 특허출원과 논문 피인용 지수 등이 주요 평가 항목이다.

.

.

로이터 발표에 따르면 KAIST는 평가 첫해인 2016년 이래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았다. 포항공대는 2016년 5위에서 매년 한 단계씩 상승했다. 반면 서울대는 2016년 3위에서 지난해 2위로 올랐다가 올해 5위로 3계단 추락했다. 2018년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75곳 중 한국대학은 지난해보다 두 곳 적은 20곳이 포함돼 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의 시대에 추격형 연구로는 살아남을 수 없다”며 “KAIST가 그간 양보다는 질적 연구, 실질적 성과를 가지는 연구에 집중한 결과”라고 말했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관계자는 “KAIST는 순위에 포함된 다른 어떤 대학보다 많은 특허를 출원했으며, 다른 기관 연구자들이 특허와 논문에 인용한 빈도를 평가하는 특허 피인용 지수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엔 3개 대학이 새로 순위에 진입했는데 모두 중국 대학으로 중국광업대와 산둥대ㆍ샤먼대가 각각 56위 67위ㆍ74위를 차지했다. 총 15개 대학이 새로 순위에 진입한 유럽 및 북미 지역 혁신대학 랭킹과 달리, 아시아에서는 새로 순위에 진입한 대학이 극히 적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

.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