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영철,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

중앙일보

입력 2018.05.31 03:50

업데이트 2018.05.31 09:11

북미 정상회담의 북측 최고 책임자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막판 조율을 위해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30일(현지시간) 도착했다.

 뉴욕행 항공기에 탑승하는 김영철 부위원장 [연합뉴스]

뉴욕행 항공기에 탑승하는 김영철 부위원장 [연합뉴스]

김 부위원장은 마중 나온 자성남 북한 유엔 대사 등 대표부 직원들과 함께 숙소가 있는 맨해튼으로 향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으로 꼽히는 핵심 인물로,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국방위 제1부위원장 겸 군총정치국장(인민군 차수)의 워싱턴DC 방문 이후 18년 만에 미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다.

김 부위원장을 태우고 베이징에서 출발했던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은 이날 오후 JFK 공항에 내렸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부터 맨해튼 모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접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그동안 진행돼온 양국 간 판문점·싱가포르에서의 접촉을 토대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안전 보장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정상회담 핵심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공식적인 북미 고위급 회담은 31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북미가 ‘빅딜’에 합의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극적인 만남도 성사될 것이란 관측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