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보 없이 쉬지 말라” bhc 본사, 가맹점주에 ‘영업 강요’논란

중앙일보

입력 2018.05.28 15:59

업데이트 2018.05.28 16:01

bhc 본사가 가맹점주들에게 영업 강요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가맹점주들은 전국 bhc 가맹점 협의회 설립(오른쪽)하고, 집단행동에 나섰다. [연합뉴스]

bhc 본사가 가맹점주들에게 영업 강요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가맹점주들은 전국 bhc 가맹점 협의회 설립(오른쪽)하고, 집단행동에 나섰다. [연합뉴스]

국내 치킨업계인 bhc본사가 가맹점주들에게 사실상 '365일 가게 운영'을 요구하는 등 영업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8일 bhc가맹점주들에 따르면 최근 bhc본사는 각 가맹점주에게 휴무일을 최소화해달라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전국 점주들이 받은 내용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휴무일을 줄여나가야 하며 본사에서 사전 통보 없이 쉬면 '내용증명'을 보내겠다는 내용이 공통으로 담겼다는 게 점주들의 주장이다.

이를 두고 가맹점주들은 '사실상 365일 일하라는 것이냐'는 반응이다.

앞서 '전국 bhc 가맹점 협의회'를 꾸린 점주들은 본사의 '식자재 고가 공급' 등 갑질 행위를 규탄에 '영업 강요' 논란을 추가해 집단행동에 들어갔다.

A 점주가 공개한 문자메시지를 보면 본사 측은 '경조사(직계존비속만 해당), '사고·건강 (입원치료만 해당), '명절(설·추석)' 외에는 휴무 불가라는 구체적 기준이 나와 있다.

또 다른 점주는 본사가 최근 전국 가맹점주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준비한 간담회조차 참석을 강압적으로 권고했다고 했다.

bhc 가맹 점주들이 본사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 [독자 제공=연합뉴스]

bhc 가맹 점주들이 본사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 [독자 제공=연합뉴스]

B점주는 본사 측으로 "전원 참석 부탁한다. 제외 매장은 없다. 절대 미참석 매장이 없어야 한다. 불이익이 생길 수 있다"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전국 bhc가맹점 협의회는 본사 측의이 같은 태도에 대해 "bhc주식 전량을 보유한 미국계 사모펀드가 회사 가치를 높여 매각하기 위한 목적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겉으로는 가맹점과 소통한다면서 우리의 요구 사항에는 합리적 근거 없이 불가하다고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bhc본사는 "가맹점에서 매장 운영 시간을 지키지 않아 소비자의 컴플레인이 매우 높다"며 "이에 대한 영업규칙을 지켜달라고 요청한 부분이다. 가맹 계약서에 따라 정당한 요청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맹계약서에는 '가맹본부가 정한 영업시간을 정당한 이유 없이 준수하지 않아 시정을 요구받았지만, 시정하지 않을 경우 가맹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고 적혀 있다"고 주장했다.

간담회 참석 강요에 대해서는 "본사가 가맹점에 교육 일정을 사전 통보하고 그 내용에 따라 교육 일정을 진행하고, 점주는 본사와 사전 협의해 일정을 조정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점주가 교육을 수료하지 않으면 분사가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