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광인 보상선수로 세터 노재욱 지목

중앙일보

입력 2018.05.25 22:26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5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현대캐피탈로 옮긴 공격수 전광인(27)의 보상선수로 현대캐피탈 세터 노재욱(26)을 지명했다.

세터 노재욱. [중앙포토]

세터 노재욱. [중앙포토]

김철수 한국전력 감독은 구단을 통해 "노재욱이 빠른 토스로 선수단의 공격력을 끌어올리고, 장신 센터로서 토스 타점이 높아 수비진의 리시브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며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노재욱은 2014-15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3순위로 LIG손해보험(현 KB손보)에 입단했고 2015-16시즌 현대캐피탈로 이적해 주전 세터로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 고질병인 허리 통증으로 고생했다. 챔피언결정전을 제대로 뛰지 못했고, 시즌 종료 후 수술 대신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