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FAKE LOVE' 美서 최초 공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 밴드"

중앙일보

입력 2018.05.21 11:46

업데이트 2018.05.21 11:52

[사진 Mnet 방송 캡처]

[사진 Mnet 방송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을 뜨겁게 달궜다.

방탄소년단은 20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신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최초 공개했다. 'FAKE LOVE'는 18일 공개된 방탄소년단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 곡이다. 아시아 가수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을 소개하면서 호스트 켈리 클락슨은 "소개하기 전에 헤드폰을 껴야 할 것 같다"며 팬들의 함성에 대비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켈리 클락슨은 방탄소년단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 밴드"라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 무대 내내 팬들의 환호성이 이어졌다. 이 모습은 이날 Mnet에서도 독점 생중계됐는데, 가수 윤상은 "저기 모인 사람 반은 방탄소년단 때문에 모인 것 같다"고 말했고, 통역사 안현모는 "반 이상"이라고 했다.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방탄소년단은 앞서 이 시상식에서 지난해에 이어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