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SHOT] 일과 삶의 균형 ‘워라밸’…한국에서 힘든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18.05.21 08:00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직장인 1만명을 대상으로‘워라밸’ 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한국사회는 일하는 시간이 너무 길고, 삶의 여유가 없어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과는 거리가 먼 사회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직장인 85.7%가 “한국사회 직장인의 근무시간은 과한 편이다”고 느끼고 있으며, 전체 79.6%가 “삶의 질 개선을 위해서는 노동시간의 단축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근로시간 단축법에 대해서는 “시행 후 정착까지 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며 회의적인 반응이 우세했다.
‘워라밸’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당연히 누릴 수 있는 권리지만, 한국사회는‘일과 삶의 균형’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그 이유로 ‘개인보다 일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를 첫 번째로 꼽았다.

 http://news.joins.com/issue/10871

http://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