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배 비서관이 김경수에게 드루킹 소개”

중앙일보

입력 2018.05.21 00:29

업데이트 2018.05.21 02:39

지면보기

종합 01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 김동원씨를 지난해 대선 전에 네 차례 만났다고 정치권 관계자가 20일 전했다.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씨를 만난 계기도 송 비서관의 소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번 사건이 불거진 뒤인 지난달 송 비서관이 김씨를 만난 적 있다는 얘기를 들은 뒤 자체 조사를 통해 송 비서관이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김씨를 네 차례 직접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송 비서관이 김씨 일행을 만났을 때 여비 명목의 ‘간담회 참석 사례비’를 두 차례 받은 것도 드러났다. 민정수석실은 사례비가 크지 않아 조사를 종결했다고 한다.

“송, 대선 전 드루킹 네차례 만나
드루킹 측, 송에게 사례비도 줘
민정수석실서 조사했지만 종결”

송 비서관은 2016년 4월 총선 때 경남 양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뒤 지난해 2월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일정 담당으로 일하기 시작했고 지난해 5월 제1부속비서관이 됐다. 송 비서관과 김씨의 연결 고리는 총선 자원봉사자 부부였다. 김씨가 이끌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이었던 이들은 송 비서관이 낙선한 뒤 경공모 회원과의 모임을 제안하면서 “김경수 (당시) 의원도 만날 때 같이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에 따라 2016년 6월 송 비서관과 경공모 회원 7∼8명이 당시 김경수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아가 만남이 성사됐다. 김 전 의원 역시 지난달 16일 “2016년 중반 정도에 김씨가 의원회관으로 찾아와 만났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