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 아파트서 아령 떨어져 50대 중상

중앙일보

입력 2018.05.20 22:53

업데이트 2018.05.21 18:59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경기 평택시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아령이 떨어져 행인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경기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19일 낮 12시 50분쯤 평택시 안중읍의 20층짜리 아파트에서 1.5kg짜리 아령 2개가 떨어졌다.

그때 주차를 마치고 차량에서 내리던 50대 여성 최모씨가 아령에 맞았다. 최씨는 오른쪽 어깨에 아령을 맞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씨는 쇄골과 갈비뼈 등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수술을 받기 위해 대기 중이다.

경찰은 아령이 10층 이상 높이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런 높이에서 1.5kg 짜리 아령이 떨어지면 1층에서 받는 충격은 370kg짜리 물체에 맞는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장소 인근에 CCTV가 없어 아령이 어떻게 떨어졌는지 확인할 수 없지만 떨어진 위치 등을 바탕으로 입주민 탐문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